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행복하모니 복지포천

시민 전체가 행복할 수 있도록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포천시는 항상 노력하고 있습니다.

알코올과여성

여성/다문화 여성건강 알코올과여성
음주는 건강의 적입니다
여성은 남성보다 음주로 인한 뇌, 췌장 및 간의 손상을 더 쉽게 받으며 매일 음주자의 경우 유방암의 발생위험이 높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과음은 생리통, 생리불순, 조기폐경, 불임을 가져오고 임신 중 음주는 태아성 알코올증후군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출저 : 건강길라잡이

알코올과 여성

여성은 남성과 비록 같은 몸무게이며 같은 양의 알코올을 섭취했다 할지라도 남성에 비해 쉽게 취한다. 그 원인은 여성이 남성에 비해 체액이 적고 체지방이 많아 지방에 분해되지 않은 알코올이 혈액에 더 많이 남아있게 되기 때문이다.

또 여성은 알코올을 분해하는 효소를 남성보다 적게 갖고 있기 때문에, 즉 알코올을 처리할 수 있는 용량이 남성의 절반 밖에 되지 않으므로, 빨리 취하고 음주 장애도 많아지는 것이다.

남성과는 다른 또 다른 특징으로 여성 호르몬을 들 수 있다.
대표적인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라디올이라는 물질은 간장에서 알코올을 분해하는 효소의 활동을 방해한다. 따라서 여성 호르몬이 많이 축적되어 있을 때는 간장의 알코올 분해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술에 쉽게 취한다. 생리를 앞둔 여성의 몸에는 여성 호르몬이 많이 축적되어 있으므로 평소보다 주량이 현저하게 떨어지고 이때 평소의 주량에 맞춰 술을 마시면 간장 장애를 일으킬 가능성이 커진다.

알코올을 남용하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유방암 발생비율이 높다. 그리고 알코올 중독이 남성에 비해 여성에게 있어 더 빨리 진전된다.또한 임신 기능을 통해 2세의 건강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여성들의 음주는 남성의 음주와 다른 면이 있는데, 임산부가 술을 마시게 되면 알코올이 태반을 통해 태아의 혈액 속으로 들어가 자연적으로 유산할 가능성이 높고 과음하면 태아의 성장과 발달에 영향을 끼쳐서 태아성 알코올 증후군을 초래하게 된다.


자료: 보건복지부ㆍ한국보건사회연구원, 『2001년 시ㆍ도 건강증진사업 담당자 교육ㆍ훈련』, 2001)